따뜻하자냐 예쁘자냐

    찬바람 쌩쌩~!!!!

    "이불 밖은 위험해"라는 말이 제격인 겨울!

    이 겨울을 매년 함께하는 단고을 꼽아보자면

    퍼(Fur)가 빠질 수 없죠!

     

    이번 겨울은 어떤 퍼 아이템을

    골라 입어 볼까요?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지금까지 퍼(fur)를 고를때

    리얼이냐 페이크냐가 가장 중대 사항이었다면

    이번 겨울에는 퍼의 컬러에 집중 할 것!

     

    칙칙하고 차가운 계절

    겨울의 우울함을 싹~ 날려줄 파스텔컬러 퍼 아우터가

    대거 등장했기 때문인데요♥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저 멀~~~리에서도 시선을 사로잡기

    충분한 형형색색의 컬러 팔레트가

    런웨이에 펼쳐졌어요!

     

    옐로, 핑크, 레몬, 그린, 라벤더 등

    겨울과는 정 반대일 것 같은 컬러들을

   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데요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컬러 자체만으로도 존재감이 강력한

    오버사이즈 퍼 코트부터

    컬러 블로킹의 경쾌함으로 남다른 세련됨을

    연출할 수 있는 퍼 코트까지!

     

   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

   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-!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하지만 파스텔컬러가 부담스럽게 

    느껴진다면 걱정-뚝!

    파스텔컬러만큼이나 2017 F/W 런웨이를

    가득 채운 빈티지 브라운 컬러가 있으니까요~!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긴 세월을 지나 빛바랜 듯 한

    빛바랜 듯 한 빈티지한 브라운 컬러의 퍼 아우터!

     

    역시나 다양한 스타일로 골라

    입을 수 있는데요.

     

    컬러 자체가 지니고 있는 고전적인 무드

    인하여 심플하고 베이식 한 디자인

    퍼 아우터가 그 매력을 제대로

    품어낼 수 있을 것 같아요!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이번 가을과 겨울은 유난히

    길고 긴~ 기장의 아우터와 스커트들이

    우리의 옷장을 가득 채워나가고 있죠!

     

    퍼 아우터 역시 무릎까지 내려오는

    기다란 길이가 눈에 자주 띄었는데요.

     

    하지만 자칫 거리를 청소하고 다닐 만큼

    키가 작아 보일까 봐 걱정이라면

    스튜핏!!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'벨트(belt)' 하나로 키작녀의 고민을

    해결할 수 있답니다.

     

    키작녀가 아니더라도 얼마든지 벨트를

    활용한 퍼 아우터 스타일링이 가능한데요!

     

    허리 라인을 잡아주기 때문에

    벨트 하나로 보다 여성스럽고 스타일시한 분위기

    연출할 수 있어요!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마지막으로 길고 긴~ 퍼 아우터가

    부담스럽다면 사랑스러움이 가득한 '이것'에 집중!

     

    바로 골반 위에서 딱! 끝나는

    짧은 길이의 퍼 아우터 입니다.

     

    길이가 짧아졌을 뿐 파스텔 컬러부터

    빈티지한 브라운 컬러까지 다양하게

    골라입을 수 있는데요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로맨틱하고 사랑스러움이 가득한

    여성스러운 스타일부터 다양한 데일리 룩 아이템과

    찰떡 캐미를 불러일으킬

    캐주얼한 스타일까지!

     

    그 어떤 아이템과 함께해도

    낯설지 않은 마성의 매력

    발견할 수 있답니다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점점 더 코앞으로 다가오고 있는 겨울!

    추위와 아리따움 두가지 모두를 섭렵하고 싶다면

   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

    파스텔 컬러의 퍼 아우터에 도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?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Photo by jimmy bae / Editor 채송화